Communication Signal Design Lab.

한국어

송홍엽 교수의 잡글

[펀글] 추장의 선언

2008.02.22 14:33

송홍엽 조회 수:6780 추천:906

   1854년, 아메리카 서북부에 거주하던 두와미시족과 수쿠아미시족의
인디언 추장인 시애틀은 그들이 대대로 살아온 땅인 오늘의
워싱턴주를 매수하겠다고 제의한 미합중국의 프랭클린 피어스
대통령에게 다음과 같은 답장을 보냈다 (워싱턴주 최대의 도시인
시애틀의 이름은 이 인디언 추장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이다).
오늘날 '추장의 선언'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시애틀의 이 답신은 소위
문명화되고 현대화된 인간들에게 커다란 수치와 함께 삶과 자연에
대한 뛰어난 교훈을 던져주고 있다.



In 1854, Chief Seattle, the Patriarch of the Duwamish and
Suquamish Indians of North-West America, sent a reply letter to
the President of the U.S.A. Franklin Pierce, who had offered to buy
the traditional living place of the Indian Tribes in what is now
Washington State (of which greatest city's name, Seattle, derived
from the Chief').
Chief Seattle's letter, now is well-known as "The Chief'
Testimony", gives a great shame and an excellent instruction about
the Life and the Nature to the so-called 'Civilized and Modernized
people'.





추 장 의   선 언

   워싱톤의 대추장이 우리 땅을 사고 싶다는 요청을 해왔습니다.
그 대추장은 또한 우정과 친선의 말들을 우리에게 보내왔습니다.
이것은 매우 고마운 일입니다.   왜냐하면 그는 그 대가로서 우리의
우정을 별로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알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대의 제의를 고려해 보겠습니다. 그 까닭은 만일
우리가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백인들은 총을 가지고 와서 우리의 땅을
빼앗아 갈 것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그대는 하늘을, 땅의 따사로움을 사고 팔 수가 있습니까?
그러한 생각은 우리에게는 매우 생소합니다.   더욱이 우리는 신선한
공기나 반짝이는 물을 소유하고 있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그대는 그것들을 우리에게서 살 수 있겠습니까?   이 땅의 구석구석은
우리 백성들에게는 신성합니다.   저 빛나는 솔잎들이며 해변의
모래톱이며 어둠침침한 숲 속의 안개며 노래하는 온갖 벌레들은 우리
백성들의 추억과 경험 속에서 모두 성스러운 것들입니다. 나무줄기
속의 수액은 우리의 추억을 안고 흐릅니다.
   백인들은 그들이 죽어서 저 뭇 별들 사이로 걸어 들어갈 때 그들이
태어난 땅을 잊어버립니다. 그러나 우리는 죽더라도 이 아름다운 땅을
잊을 수 가 없습니다. 이 땅은 우리의 모태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땅의 한 부분이요 땅은 우리의 한 부분입니다. 향기로운 꽃들은
우리의 자매며, 사슴과, 말과 큰 독수리, 이들은 우리의 형제입니다.
   바위산 꼭대기와 시내의 맑은 물, 조랑말의 체온, 이것들과 인간은
모두 한 가족에 속하는 것입니다.

   대추장이 우리의 땅을 사고 싶다는 전갈을 보내온 것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그는 우리에게 우리끼리 안락하게 살
수 있는 곳을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의 아버지가 되고
우리는 그의 자식들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땅을 사겠다는
그대의 제의를 고려하겠지만, 그것은 그리 쉽지 않은 일입니다.
왜냐하면 이 땅은 우리에게 신성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시내와 강을
반짝이며 흐르는 물은 단순한 물이 아닙니다. 그것은 우리 조상들의
피입니다. 만약 우리가 이 땅을 그대들에게 판다면, 그대는 이 땅이
신성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며, 호수의 맑은 물에 반사되는 모든
신비스러운 빛마다 우리 백성이 겪었던 일들과 기억들을 말하고
있다는 것을 그대의 자식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입니다. 흐르는
물소리는 우리 할아버지들의 목소리며, 강들은 우리의 형제요 우리의
목마름을 해갈해 줍니다. 강들은 우리의 배를 띄워주고 우리 자식들을
살찌웁니다. 만약 우리가 이 땅을 판다면, 그대는 이 강들이 우리의
형제요 또한 그대들의 형제인 것을 기억하고 그대의 자식들에게
가르쳐야 하며, 이제부터는 다른 형제들에게와 마찬가지로 강들에게도
호의를 베풀어야 합니다.
   우리들은 전진해오는 백인들 앞에서 아침 햇살을 받은 산 안개처럼
늘 물러나야 했지만, 잿가루가 된 우리 조상들의 시신은 신성하며
그들이 묻힌 땅은 거룩한 곳입니다. 그리고 이 언덕, 이 나무들,
지상의 이 한 부분은 우리를 위해 구별되어 주어진 것들입니다.
   우리는 백인들이 우리들의 생활방식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백인들에게는 땅의 어떤 한 부분이 나머지 부분과
마찬가지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밤중에 그 땅에 와서 자기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가져가는 이방인이기 때문입니다.   땅은 그들의
형제가 아니라 적입니다.   그들이 어떤 땅을 정복하면 그들은 곧
그곳으로 옮겨옵니다.   그들은 자기 아버지의 무덤을 내버려둔 채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그들은 어린 아이들에게서 땅을 가로채고는
돌아보지 않습니다. 조상들의 무덤과 어린 아이의 타고난 권리들은
잊혀지고 맙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어머니인 대지와 자신들의 형제인 하늘을 마치 사고
빼앗을 수 있는 물건들인 것처럼 취급합니다.   그들의 왕성한 식욕은
대지를 마구 먹어치운 다음에는 그것을 황무지로 만들어놓고 맙니다.
그대들의 도시의 모습은 우리 인디언들의 눈을 아프게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마 우리가 야만인이어서 이해하지 못하는
탓이겠지요.
   백인들의 도시에는 조용한 곳이라곤 전혀 없습니다.   아무데서도
봄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 소리며 벌레들이 날아다니는 소리를 들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아마 내가 야만인이어서 이해를 못하기
때문이겠지만 소음은 내 귀를 상하게 합니다.   만일 사람이 쏙독새의
아름다운 울음소리나 밤의 연못가에서 개구리의 울음소리를 듣지
못한다면 인생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북미의 인디언들은
한낮의 비로 씻겨지고 소나무의 향기가 나는 부드러운 바람소리를 더
좋아합니다.   공기는 인디언들에게 아주 소중한 것입니다.   짐승과
나무와 인간들이 똑같이 숨쉬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백인들은
자기들이 들여마시는 공기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들은 오랫동안 죽을 병에 걸려 신음하는 사람들처럼
냄새를 맡지 못합니다.

   내가 만일 그대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한다면 나는 하나의 조건을
내놓겠습니다.   즉 백인들은 이 땅에 사는 짐승들을 자신의 형제처럼
생각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짐승들이 없다면 인간은 무엇입니까?
만일 모든 짐승들이 사라져 버린다면 인간은 커다란 영혼의 고독
때문에 죽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짐승들에게 일어나는 일들은
그대로 인간들에게도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백인들이 언젠가는 발견하게 될 한 가지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즉 그대의 신과 우리의 신은 같은 신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대가 우리의 땅을 소유하고 싶어하는 것처럼 그대는 신도 소유하고
있다고 생각할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럴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인간들의 신입니다.   그리고 신의 연민은 인디언이나 백인들에게
동등합니다.   이 대지는 신에게 소중한 것입니다.   그리고 대지를
해치는 것은 창조주에 대한 모독입니다.   백인들도 역시 소멸할
것입니다. 아마 다른 종족들보다 더 먼저 소멸할지도 모릅니다. 그대의
잠자리를 계속해서 오염시켜 나간다면 그대는 어느 날 밤 자신의 오물
속에서 질식하게 될 것입니다. 들소들이 모두 살육 당하고 야생마들이
모두 길들여지며 성스러운 숲 속이 인간의 냄새로 꽉 찰 때, 그리고
산열매가 무르익는 언덕들이 수다스러운 부인네들에 의해서 더럽혀질
때, 잡목 숲과 독수리는 어디서 찾겠습니까?   그리고 날쌘 조랑말과
그것의 사냥이 끝장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그것은 바로
삶의 종말이요, 죽음의 시작입니다.

   우리가 백인들이 꾸고 있는 꿈과 그들이 긴긴 겨울밤 자녀들에게
그려주는 희망과 그들의 마음 속에 불태우고 있는 미래의 비전을 알게
된다면, 우리는 이해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야만인들입니다.   백인들의 꿈은 우리들에게는 감추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이 감추어져 있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가게 될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동의한다면, 우리는 그대가 약속한 인디안
보류지(reservation)를 확보하게 될 것입니다.   거기서 우리는 우리가
바라는 대로 짧은 생애를 마치게 될 것입니다.   지상에서 마지막
인디언들이 사라지고 오직 광야를 가로질러 흘러가는 구름의
그림자만이 남더라도 이 해변들과 숲들은 여전히 우리 백성들의
영혼을 간직하고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갓난아기가
어머니의 심장에서 들려오는 고동소리를 사랑하듯이 이 땅을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만일 우리가 우리의 땅을 그대에게 팔기로 한다면
그대들은 우리가 그 땅을 사랑하듯 사랑하고 우리가 보살피듯
보살피며 그 땅에 대한 기억을 지금의 모습대로 간직하십시오.
그리고 그대의 모든 힘과 모든 능력과 모든 정성을 기울여 그대의
자녀들을 위해서 그 땅을 보존하고 또 신이 우리를 사랑하듯 그 땅을
사랑하십시오.   그대의 신도 우리의 신과 같은 신이라는 한 가지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신에게 있어서 대지는 소중한
것입니다. 백인들일지라도 공동의 운명으로부터 제외될 수는 없습니다.
   결국 우리 모두는 한 형제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The Chief's Testimony

THE GREAT CHIEF in Washington sends word that he wishes to
buy our land. The Great Chief also sends us words of friendship
and goodwill. This is kind of him, since we know he has little
need of our friendship in return. But we will consider your offer,
for we know that if we do not sell, the whiteman may come with
guns and take our land.
How can you buy or sell the sky, the warmth of the land? The
idea is strange to us.   If we do not own the freshness of the air
and the sparkle of the water, how can you buy them? Every part
of this earth is sacred to my people - every shining pine needle,
every sandy shore, every mist in the dark woods, every clearing
and humming insect is holy in the memory and experience of my
people. The sap which courses through the trees carries the
memories of the redman. The whiteman's dead forget the country
of their birth when they go to walk among the stars. Our dead
never forget this beautiful earth, for it is the mother of the redman:
we are part of the earth and it is part of us. The perfumed flowers
are our sisters; the deer, the horse, the great eagle, these are our
brothers. The rocky crests, the juices of the meadows, the body
heat of the pony and man all belong to the same family.
So when the Great Chief in Washington sends word that he wishes
to buy our land, he asks much of us. The Great Chief sends word
that he will reserve us a place so that we can live comfortably, to
ourselves. He will be our father and we will be his children. So we
will consider your offer to buy our land, but it will not be easy,
for this land is sacred to us. This shining water that moves in the
streams and rivers is not just water, but the blood of our
ancestors. If we sell you our land you must remember that it is
sacred, and you must teach your children that it is sacred, and that
each ghostly reflection in the clear water of the lakes tells of
events and memories in the life of my people. The water's murmur
is the voice of my father's father. The rivers are our brothers,
they quench our thirst. The rivers carry our canoes and they feed
our children. If we sell you our land you must remember and teach
your children that the rivers are our brothers, and yours, and you
must henceforth give the rivers the kindness you would give any
brother.
The redman has always retreated before the advancing whiteman,
as the mist of the mountains runs before the morning sun, but the
ashes of our fathers are sacred, their graves are holy ground. And
so these hills, these trees, this portion of the earth is consecrated
to us. We know that the whiteman does not understand our ways
- one portion of land is the same to him as the next, for he is a
stranger who comes in the night and takes what he needs. The
earth is not his brother but his enemy, and when he has conquered
it he moves on. He leaves his fathers' graves behind and he does
not care; he kidnaps the earth from his children, he does not care.
His fathers' graves and his childrens' birthrights are forgotten. He
treats his mother the earth and his brother the sky as things to be
bought, plundered, sold like sheep or bright beads. His appetite will
devour the earth and leave behind only a desert.
   I do not know; our ways are different from your ways. The
sight of your cities pains the eyes of the redman, but perhaps it is
because the redman is a savage and does not understand. There is
no quiet place in the whiteman's cities - no place to hear the
unfurling of leaves in spring or the rustle of insects' wings. But
perhaps it is because I am a savage and do not understand. The
clatter only seems to insult the ears. And what is there to life if a
man cannot hear the lonely cry of the whipoor- will, or the
arguments of the frogs round the pond at night? I am a redman
and do not understand. The Indian prefers the soft sound of the
wind darting over the face of a pond, and the smell of the wind
itself, cleansed by a midday rain or scented by the pi on pine. The
air is precious to the redman, for all things share the same breath.
The beast, the tree, the man, they all share the same breath. The
whiteman does not seem to notice the air he breathes: like a man
dying for many days he is numb to the stench.
But if we sell you our land, you must remember that the air is
precious to us, that the air shares its spirit with all the life it
supports. The wind that gave our grandfather his first breath also
receives his last sigh. The wind must also give our children the
spirit of life. And if we sell you our land, you must keep it apart
and sacred as a place where even the whiteman can go to taste
the wind that is sweetened by the meadow's flowers.
So we will consider your offer to buy our land. If we decide to
accept, I will make one condition: the whiteman must treat the
beasts of this land as his brothers. I am a savage and I do not
understand any other way. I have seen a thousand rotting buffaloes
on the prairie, left by the whiteman who shot them from a passing
train. I am a savage and I do not understand how the smoking
iron horse can be more import!ant than the buffalo that we kill only
to stay alive. What is man without the beasts? If all the beasts
were gone man would die of a great loneliness of spirit, for
whatever happens to the beasts soon happens to man. All things
are connected.
You must teach your children that the ground beneath their feet is
the ashes of our grandfathers. So that they will respect the land,
tell your children that the earth is rich with the lives of our kin.
Teach your children what we have taught our children - that the
earth is our mother. Whatever befalls the earth befalls the sons of
the earth; if men spit upon the ground, they spit upon themselves.
This we know - the earth does not belong to man, man belongs to
the earth. This we know. All things are connected, like the blood
which unites one family. All things are connected. Whatever befalls
the earth befalls the sons of the earth. Man did not weave the web
of life, he is merely a strand in it. Whatever he does to the web
he does to himself.
But we will consider your offer to go to the reservation you have
for my people. We will live apart and in peace. It matters little
where we spend the rest of our days - our children have seen
their fathers humbled in defeat; our warriors have felt shame and
after defeat they turn their days in idleness and contaminate their
bodies with sweet foods and strong drink. It matters little where
we pass the rest of our days. They are not many: a few more
hours, a few more winters and none of the children of the great
tribes that once lived on this earth, or that roam now in small
bands in the woods, will be left to mourn the graves of a people
once as powerful and hopeful as yours. But why should I mourn
the passing of my people? Tribes are made of men, nothing more.
Men come and go like the waves of the sea. Even the whiteman
whose God walks and talks with him as friend to friend cannot be
exempt from the common destiny. We may be brothers after all,
we shall see.
One thing we know, which the whiteman may one day discover -
our God is the same God. You may think now that you own Him
as you wish to own our land, but you cannot. He is the God of
man, and His compassion is equal for the redman and the white.
This earth is precious to Him, and to harm the earth is to heap
contempt on its Creator. The whites too shall pass, perhaps sooner
than other tribes. Continue to contaminate your bed and you will
one night suffocate in your own waste. But in your perishing you
will shine brightly, fired by the strength of the God who brought
you to this land and for some special purpose gave you dominion
over this land and over the redman. That destiny is a mystery to
us, for we do not understand when the buffalo are all slaughtered,
the wild horses are tamed, the secret corners of the forest heavy
with the scent of many men, and the view of the ripe hills blotted
by talking wifes. Where is the thicket? Gone. Where is the eagle?
Gone. And what is it to say goodbye to the swift pony and the
hunt? The end of living and the beginning of survival.
So we will consider your offer to buy our land. If we agree it will
be to secure the reservation you have promised; there perhaps we
may live out our brief days as we wish. When the last redman has
vanished from this earth and his memory is only the shadow of a
cloud moving across the prairie, these shores and forests will still
hold the spirits of my people. For they love this earth, as the
newborn loves its mother's heartbeat. So if we sell you our land,
love it as we have loved it; care for it as we have cared for it;
hold in your mind the memory of the land as it is when you take
it; and with all your strength, with all your heart, preserve it for
your children and love it, as God loves us all.
One thing we know: Our God is the same God. This earth is
precious to Him. Even the whiteman, cannot be exempt from the
common destiny. We may be brothers after all - we shall see.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논문에 영어작문 주의사항 몇 가지 송홍엽 2008.05.22 7704
공지 젊은 학부생 여러분에게... 송홍엽 2008.11.20 5485
공지 우리학과 대학원생 모두에게 (특히, 박사과정들에게) 하고싶은 말입니다. 송홍엽 2014.01.20 5402
88 basis란.. (and Online-HW2) 송홍엽 2003.10.06 8918
87 [펌]Turbo code에 대한 글 송홍엽 2004.04.13 8442
86 대학원생 생활 가이드 [퍼온글] 송홍엽 2007.10.11 8136
85 아날로그 신호와 디지털 신호 송홍엽 2004.08.06 6795
» [펀글] 추장의 선언 [1] 송홍엽 2008.02.22 6780
83 Dr. Shannon 송홍엽 2003.12.07 6777
82 [교양상식] 메르센 소수--Mersenne Prime 송홍엽 2004.04.13 6645
81 하다마드 행렬에 대해서 (part 1) [1] 송홍엽 2003.10.06 6603
80 글 잘 쓰는 이공계가 성공한다 송홍엽 2008.05.22 6476
79 유클리디안 n차원 벡터공간 (and Online-HW1) 송홍엽 2003.10.06 6464
78 교재준비작업(1) 송홍엽 2004.10.03 6314
77 수학사 바로잡기 (1) - 오일러의 36명 장교문제와 조선시대 최석정 (수정본 - 일부 오류 수정) [1] file 송홍엽 2008.06.03 6250
76 수학사 바로잡기 (2) 송홍엽 2008.06.03 6079
75 김정한 교수의 '창의적 수학교육' [1] file 송홍엽 2008.06.20 5942
74 [펀글] 전화기를 최초로 발명한 사람은 누구인가 송홍엽 2008.05.23 5933
73 [퍼온글] 에르도쉬 넘버 [1] file 송홍엽 2004.10.23 5845
72 [퍼온글] 애플컴퓨터 로고의 유래(?) 송홍엽 2006.02.09 5804
71 [퍼온글] 우리전공의 학부생이 공부하면 좋을 수학과목 ?? 송홍엽 2003.03.23 5739
70 게임의 확률과 기대값 송홍엽 2004.12.02 5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