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tion Signal Design Lab.

한국어

송홍엽 교수의 잡글

김정한 교수의 '창의적 수학교육'

2008.06.20 02:02

송홍엽 조회 수:6026 추천:367



김정한 교수의 '창의적 수학교육'

"수학을 푸는 대신 이야기해봐요"
MS연구원직 박차고 국내 강단에
좋아하고 잘하느냐 관심보다 한국학생, 외부조건에만 민감
주입식 교육 해체작업에 온 힘… 토론·합의로 개념정립 훈련 중


김정한(44) 연세대 수학과 교수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연구소 연구원 자리를 박차고 9월 연세대 교수로 부임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수학자의 귀국이라는 사실 외에 관심을 끌 이유는 적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류 대학이지만 MS연구소에서 받았던 연봉보다 깎인 연봉과 미국에 남은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했기 때문이다. 연세대 전임 교수로서 첫 학기를 보내고 있는 그는 ‘주입식 교육 해체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김 교수는 1995년 램지 수 이론에 대한 논문이 세계적 저널인 <사이언스>에 실리면서 이름을 드날렸다. 97년 수학자 사이에서 알아주는 풀커슨 상을 받았고 MS 연구소의 유일한 한국인 연구원으로 스카우트됐다.


“30대에는 연구를 잘 하는 게 의미가 컸습니다. 그런데 지나고 보니 어려운 문제를 풀어 유명해지는 것이 전부는 아니더군요. 서로 토론하고 배우고 가르치는 게 연구인데, 그러려면 우리 사회가 함께 발전하고 받쳐주어야 한다는 걸 깨달았거든요.”


김 교수의 눈에 비친 우리 학생들은 어떤 모습일까. 주입식 교육의 병폐가 심각한 상태라는 게 그의 진단이다. 비단 교실 안에서의 모습만 문제가 아니다. “학생들에게 지시를 하면 잘 합니다. 그런데 네가 하고싶은 연구주제를 정해 오라고 하면 이야기가 잘 안 돼요. 학생들은 유학을 갈 수 있는지, 공부 끝나고 전망이 좋은지 하는 외부적인 이유를 찾아 댑니다.


저는 ‘네가 좋아하느냐, 잘 하느냐’는 내부 동인을 요구하는데, 설득이 잘 안 되더군요.” 그는 이처럼 비주체적인 모습을 ‘하인 마인드’라고 부른다. 거의 화를 내다시피, “전문인이 아닌 기회주의자가 되려는 사람들은 내가 절대 도울 수 없다”고 단언하기도 했다.


주입식 교육이 아닌 창의성을 자극하려는 김 교수는 ‘수학 이야기 쓰기’라는 수업 방식을 택했다. 학생들에게 수학을 풀라고 하지 않고 수학에 대한 이야기를 구성, 발표케 하는 식이다. “교과서에 나온 문제를 대상으로 삼아 스토리 프로젝트를 시킵니다. 이 수학 정리가 왜 대두되었으며, 무슨 의미가 있고, 어떻게 해결되었는지를 이야기로 죽 구성하는 거죠.”


수학 문제를 푸는 연습이 불필요하다는 건 아니지만 이러한 스토리 구성이 수학을 이해하는데 가장 중요하다는 게 김 교수의 생각이다. 수학 연구란 개념을 만드는 것에서 시작하기 때문이다. 학교에서 배우는 수학과 각종 경시대회에서의 수학이, 수학자들이 연구하는 수학과 다른 점이 바로 이것이다.


김 교수는 주입식 교육의 결과로 빚어지는 창의력 부족이 수학이라는 학문과 학생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에 뿌리 박혀 있다고 여긴다. 자기 주장만 되풀이할 뿐 토론과 합의가 어려운 것도 주입식 교육의 결과라는 설명이다.



“노벨상 몇 개 받는다고 우리 사회가 달라지나요? 노벨상 그거 아무것도 아니거든요. 자기가 하고싶은 일을 스스로 알아서 하는 사회가 되는 게 더 중요한 것 아닌가요?”









2006년 11월 27일 한국일보 [기사원문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논문에 영어작문 주의사항 몇 가지 송홍엽 2008.05.22 8778
공지 젊은 학부생 여러분에게... 송홍엽 2008.11.20 5925
공지 우리학과 대학원생 모두에게 (특히, 박사과정들에게) 하고싶은 말입니다. 송홍엽 2014.01.20 6596
89 학위논문 작성에 관한 조언 file 송홍엽 2014.01.25 1963
88 2013년 12월 31일 오후에 작성한 글: 새해는 시속 1400키로의 속도로 달려온다. file 송홍엽 2014.01.17 2258
87 [펀글] 한겨레 2011.12.23. 정봉주 유죄판결은 법적 착시현상 송홍엽 2011.12.25 2279
86 [펀글] 왜 우린 이런거 못만드냐고... 송홍엽 2010.05.09 2833
85 [펀글]프로운동선수의 대학학업 병행하기 송홍엽 2009.12.17 2859
84 [펀글] 교육의 의미 송홍엽 2008.02.19 2927
83 [펀글] 조선일보 1월2일 사설: 교육개혁 송홍엽 2008.01.03 2940
82 암호이야기 송홍엽 2008.05.21 2959
81 [펀글] 한반도 운하 건설을 반대하며 송홍엽 2008.02.20 3248
80 디지털 이야기... 송홍엽 2003.10.06 3293
79 [소고] 수학이란.... 송홍엽 2004.04.13 3359
78 [펀글-조선일보] 대중적인 책 내면 ‘이단아’ 취급 송홍엽 2006.09.18 3364
77 Re..랜덤변수의 variance가 0이면? 김태환 2005.07.30 3392
76 손바닥/손등 게임 송홍엽 2005.09.30 3405
75 유명한 퍼즐1 송홍엽 2004.04.01 3440
74 DMS와 정보량 송홍엽 2004.04.04 3473
73 [일반인을 위한 교양강좌] CDMA 통신기술 (2001.7) 송홍엽 2003.10.13 3518
72 수집합이란... 송홍엽 2004.04.13 3566
71 [퍼온글]독도대첩 송홍엽 2005.03.15 3571
70 [교양상식] 정수와 암호 송홍엽 2004.04.13 3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