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tion Signal Design Lab.

한국어

연구실 소식

JCCI 2014 후기입니다.

2014.04.29 01:15

김정현 조회 수:2013 추천:1

이번 JCCI 학회는 전남 여수에서 개최되었다. 발표할 논문이 첫날 첫 세션에 배정되어 조금은 긴장된 채로 여수로 향하였다.

공항에서 숙소까지 생각보다 거리가 멀지 않아서 다행히 여유롭게 도착하였다. 우리는 짐을 풀고 간단히 식사를 한뒤 학회장으로 움직였다. 학회 첫 세션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준비한대로 차분히 발표를 마치고 이후 발표자들의 발표를 경청하였다.
저녁에 산책이라도 하려고 했는데 피곤해서 일찍 숙소에 돌아와 휴식을 취했다.

다음날 아침 학회에서 제공하는 조식을 먹고 학회장으로 갔다. 오전 1부 세션은 smart small cell technology 세션에 들어가서 발표를 들었다. 오전 2부 세션은 D2D system issues 세션에 들어가서 발표를 들었다. 올해에는 순수 coding 관련 세션이 없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다양한 분야의 연구 동향을 접할 수 있었다.

점심을 먹고 시간이 남아서 학회장 아래 바닷가로 산책삼아 잠시 걸었다. 해변가가 아니어서 아쉬웠지만 잠시나마 바다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

오후에는 빅데이터의 기초 이론과 실제라는 튜토리얼을 듣고 포스터 세션에 들어갔다. 에트리 근무할 때 알게되었던 중앙대 조용수 교수님과, 에트리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 또 최근 소식도 접할 수 있었다.

저녁에는 에트리 분이 식사권을 준 덕분에 만찬에 참석할 수 있었다. 축사와 기조연설 그리고 골든벨 행사를 보며 배불리 저녁을 먹었다.

마지막날 오전에는 personal moving cell 세션에 들어갔다. 궁금한 점이 많이 있었지만 돌아와서 찾아보기로 하고 학회장을 나왔다.

공항 가는길에 점심으로 장어탕을 먹었다. 반찬도 잘나오고 장어탕도 맛이 괜찮았지만 지난 밤 과식한 탓인지 많이 남겼다.

이번 학회는 기간이 짧아서 또 생각보다 현재 연구하고 있는 분야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연구 토픽을 많이 못접하고 돌아와서 조금은 아쉬웠다. 하지만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로그인시 주의점 admin 2016.02.17 241
공지 2007년 지도교수 Dr. Golomb의 75회 생신기념 학회 참가기입니다. - 저 아래에서 퍼왔고 일부 수정했습니다.^^ 송홍엽 2014.01.20 20733
공지 국내외 학회 참가 후기 작성에 관한 조언 (모든 연구실 멤버는 국제학회 참가 후 여기 후기를 올리세요^^) 송홍엽 2008.07.24 17760
341 한국통신학회 우수논문 수상자 Ericsson-LG 견학 프로그램 참가 후기 김정현 2016.06.30 170
340 2016 동계 통신 학술대회 참가 후기입니다. 김강산 2016.02.19 176
339 2011년 서울대 수학과 강연 송홍엽 2016.02.17 196
338 14' 하계 연구실 엠티 김인선 2014.08.29 2209
337 14년 하계 엠티 후기 박다빈 2014.08.29 1929
336 제주도 엠티 후기입니다 박기현 2014.08.29 2049
335 14년도 연구실 여름 엠티 후기 송민규 2014.08.29 2038
334 14년도 하계 엠티 후기 박진수 2014.08.29 1966
333 2014년 여름 엠티 후기 김정현 2014.08.28 1930
332 JCCI 2014 참가 후기 박진수 2014.04.29 2920
» JCCI 2014 후기입니다. 김정현 2014.04.29 2013
330 통신학회 동계 학술대회 후기 [1] 박다빈 2014.02.05 1998
329 IWSDA 2013 참가 후기 [1] 김정현 2014.02.05 1989
328 14년 1월 통신학회 동계 학술대회 후기입니다. [1] 김효중 2014.02.05 2028
327 (유튜브) 라캄파넬라 - 피아노 연주 송홍엽 2014.01.20 2049
326 2013년 5월 졸업생 모임 사진입니다. file 송홍엽 2014.01.20 2002
325 한번쯤 고민해볼만한 조금은 우스운 이야기입니다. 송홍엽 2014.01.20 2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