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tion Signal Design Lab.

한국어

연구실 소식

SETA '04 후기

2004.11.05 03:11

진석용 조회 수:4016 추천:236

SETA '04를 다녀와서

진석용
2004.11.4.

SETA는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equences and Their Applications의 줄임말로,
1998년 싱가폴에서 열린 첫 학술대회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3년에 한번씩 개최된 국제학술대회를 뜻한다.
지난 2001년 노르웨이의 Bergen에서 열린 두번째 SETA에 이어
올해 2004년 세번째 SETA는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되었다.
(10월 24일 (일) - 10월 28일 (목), 서울대학교 호암학술회관)
지난 2번의 학술대회 프로시딩은 Springer DMTCS (Discrete Mathematics and
Theoretical Computer Science) 시리즈의 단행본으로 출간된 것과 달리
SETA '04 프로시딩은 Springer LNCS (Lecture Notes in Computer Science)로 출간될
예정이라 한다[3]. 그리고 앞으로는 주기도 3년에서 2년으로 단축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떤이들은 "수열(Sequences)에 관한 연구"라고 하면
단순히 "취미를 위한 수학 (Recreational mathematics)" 정도로 치부할 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특정한 성질을 갖는 수열(의사 잡음 수열: Pseudo-noise random sequences)에
관한 연구는 정보이론 및 통신이론의 수많은 분야에 응용되어 관련 산업 및 이론의 발달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으며, 또한
오류정정부호 (Error Correcting Code)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이 두가지 이유가 SETA라는 독자적인 conference가 조직되게 한 원동력으로 알려져 있다[1,2].


ISIT (International Symposium on Information Theory) 등의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학술대회에서는 여러 분야의 논문들이 소규모 주제별로 나뉘어
독립된 세션(Parallel session)에서 동시에 발표되는 반해,
SETA는 오로지 하나의 세션에서 모든 논문의 발표와 토의가 이루어진다.
SETA '04에서도 59편의 제출된 논문 中 technical committee가 선정한 33편의 논문과[3]
4개의 초청논문(Invited talks)이 하나의 세션에서 4일 동안 차례로 발표되었다.
발표된 논문 중 많은 부분이 나 역시 관심있게 공부하고 있는 있는 주제를 다루었고,
또한 해당 문제에 관한 우수 연구결과를 꾸준히 발표해 온 master들의 초청강의를 통해
"한 수" (사실 두 수 아니면 세 수 쯤?) 배우기도 했다.
특히 현재 나의 연구주제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논문도 다수 포함되어 있었는데,
한편으로는 새로운 사실을 배우는 기쁨(?) 혹은 즐거움을
("그 문제를 저렇게 해결했군..." 내지 "그래... 그건 그랬던 거야..." 식의, ...),
다른 한편으로는 질투와 후회 ("저건 내가 했어야 하는건데...") 혹은
자기반성의 긴장감(?)을 동시에 느끼게 하는 순간이 이어졌다.
(or "so boring," possibly...)


SETA는 또, 그 규모나 참가인원 수에 비해 참여 멤버들의 "쟁쟁함"으로도 유명하다.
한마디로 전세계 top level researcher들이 대거 참여한다.
2004년 SETA에도 두 명의 Shannon Award 수상자 Dr. Golomb과 Dr. Welch를 비롯해,
많은 "무림고수"(강의시간 칠판위에서, 텍스트북의 첫 페이지에서 혹은
<1번 참조문헌>의 저자로 흔히 만나게 되는 이름의 주인공)들이 대거 "출연"했다.
사실 감추려 애써도, 무림고수들 앞에선 움츠려 드는 것이 인지상정인가 부다.
(상상해 보라. 만약 당신이 아직 제대로 된 독립영화 한 편 출품한 적 없는
감독지망생이라면, 당신은 임권택, 박찬욱, 홍상수, 김기덕 감독과 마주한 밥상 앞에서
과연 태연할 수 있을지!)


교수님께서는 늘상 강조하신다.
내 연구 내용에 대해 "사심없이" 질문하고 토의할 수 있는 "친구 -- 내편"을
만들 기회를 갖는 것은 학술대회의 또 하나의 짭짤한 재미라고.
(사실 유일한 기회이다.) 그러나 지난 Chicago에서의 ISIT 2004에 이어
이번에도, 아쉽게도, 그 미션은 성공적이지 못했다.
항상 웃고,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진행자처럼 어떤 것이든 친절히 알려줄 것 같은 사람들도
연구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극도로 신중해지거나 사소한 것이라도 오픈하길 꺼려하기
때문이기도 하려니와,
도와주기는 커녕 언제나 발목을 잡고 늘어지는 내 한심한 영어실력이라니!...
이번 SETA 참가 중 가장 아쉬운 점이다.


결국 5일간의 SETA '04에서 난 뭘 가지고 왔지?
"약발 일주일짜리(?) 불타는 투지 --- 다음번 베이징에서 열리는 SETA '06에서는
나도 화려하게 데뷔하고야 말거야!" 라고 답한다면 지나친 대외용일까? ..
수요일 Banquet에서의 스테이크는 보너스 쯤으로 해두자.


References
[1] C. Ding, T. Helleseth, and H. Niederreiter, Sequences and their Applications: Proceedings of SETA '98, Springer-Verlag, 1999.
[2] T. Helleseth, P. V. Kumar, and K. Yang, Sequences and their Applications: Proceedings of SETA '01, Springer-Verlag, 2002.
[3] Program Co-Chairs of SETA '04, Extended Abstracts of 2004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equences and Their Applications
* administrator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3-06 13: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로그인시 주의점 admin 2016.02.17 539
공지 2007년 지도교수 Dr. Golomb의 75회 생신기념 학회 참가기입니다. - 저 아래에서 퍼왔고 일부 수정했습니다.^^ 송홍엽 2014.01.20 26303
공지 국내외 학회 참가 후기 작성에 관한 조언 (모든 연구실 멤버는 국제학회 참가 후 여기 후기를 올리세요^^) 송홍엽 2008.07.24 18602
204 졸업식 단체사진 송홍엽 2005.03.03 3509
203 역대 Shannon Award 수상자들 [8] 유장헌 2005.02.27 3467
202 060광고전화 차단법 송홍엽 2005.02.24 3758
201 글옮김: [old] 신민호 2000/07/07 일본 학술대회 참가기 [1] wmaster (석용옮김) 2005.02.17 3633
200 졸업식 2005년 2월 28일 [5] 진석용 2005.02.17 3228
199 (퍼온글) 아버지가 아들에게 송홍엽 2005.02.04 3426
198 2005년 연구실 겨울엠티 후기(?) 진석용 2005.01.31 3244
197 2005 동계 MT 후기 유장헌 2005.01.28 3427
196 MT 후기 김성하 2005.01.27 3532
195 동계 MT 후기 [4] 김영준 2005.01.27 3457
194 MT후기 김태의 2005.01.26 3612
193 2005년 동계MT후기 [2] 조기천 2005.01.26 3311
192 동계MT 후기 백종민 2005.01.26 3283
191 대학원 과목소개 - 유한체이론및응용(이산수학과 유한체이론) [1] 송홍엽 2005.01.26 7272
190 바나나가 갑자기 많아진 이유(퍼온글) 송홍엽 2004.12.13 4644
189 삼성전자 DM 총괄 경력 사원 모집 [2] 장정환 2004.11.23 4369
188 학부 수업 게시판이 안되는데요!! 발표자료는.. 박수환 2004.11.20 4421
187 저 결혼합니다. [2] 박성은 2004.11.20 3898
» SETA '04 후기 [2] 진석용 2004.11.05 4016
185 SETA04 후기 [1] 김영준 2004.11.01 5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