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tion Signal Design Lab.

한국어

송홍엽 교수의 잡글

[퍼온글] 해석학적 극한의 의미

2008.12.18 19:54

송홍엽 조회 수:3858 추천:197

극한의 개념은 직관적 개념과 연역적 개념이 있습니다. 고등학교에서는 주로 직관적 정의를 사용하지만 연역정 정의를 설명해야 하는 경우도 더러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연역적 정의를 쉽게 설명해 보겠습니다.



거북이가 1m 떨어진 토끼를 향해 기어갑니다. 토끼는 가만히 있습니다. 처음 1분동안은 1/2 미터를 갑니다. 다음 1분동안은 1/4 미터를 갑니다. 다음 1분동안은 1/8 미터를 갑니다. 다음 1분동안은 1/16 미터를 갑니다. 이렇게 무한히 기어갑니다. 속도는 점점 줄어들지만 아무튼 무한한 시간동안 기어가는 것입니다.



이번에는 반대로 거북과 토끼와의 거리가 어떻게 되는지 생각해봅시다. 처음 1분이 지나면 거북과 토끼의 거리는 1/2이 됩니다. 다음 1분이 지나면 거북과 토끼의 거리는 1/4가 됩니다. 또 1분이 지나면 거북과 토끼의 거리는 1/8이 됩니다. 이렇게 1/16, 1/32, 1/64, ....



이제 생각해 봅시다. 토끼가 자기 주변으로 반경 1cm 의 원을 긋고 거북에게 "너 언젠가는 이 원 안으로 접근할 수 있겠니?"라고 물었습니다. 어떨까요? 당연히 거북은 언젠가는 원 안으로 접근할 수 있습니다. 언제요? 바로 7분이 지난 후입니다. 거북이 다가가기 시작한 뒤 7분이 지나면 거북과 토끼의 거리는 1/128 미터, 즉 1cm도 안되는 거리에 놓이게 됩니다.



만약 토끼가 자기 주변으로 반경 1mm 의 원을 긋고 이번에도 거북에게 "너 언젠가는 이 원 안으로 접근할 수 있겠니?"라고 묻는다면 어떨까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거북이 10분동안 다가가면 그 원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것을 일반화시켜봅시다. 토끼가 반경 R미터인 원을 긋고 (여기서 R은 양수입니다) 거북을 기다리면 어떨까요? 거북은 충분한 시간이 흐른 뒤에 그 원 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여기서 충분한 시간, 이 시간을 T라 합시다. 그러면 이러한 현상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면 다음과 같이 됩니다.


"토끼가 아무리 작은 양수 R만큼의 반경을 갖는 원을 자기를 중심으로 그려도 거북이 R에 대응할만한 충분히 큰 시간 T만큼이 지나면 그 원 안으로 들어간다."


이것이 극한의 논리적 개념입니다. 극한의 정의를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수열 an의 극한이 L이라는 것의 정의는,


"아무리 작은 양수 E가 주어지더라도 E에 대응할만한 충분히 큰 수 N이 존재하여 n이 N보다 커지면 | an - L |의 값이 L 보다 작아진다"


입니다. 여기서 | an - L |의 의미는 두 수 an과 L 사이의 거리를 의미한다는 것은 알고 있을 겁니다. 여기서 a(n)을 거북, L을 토끼로 생각하면 됩니다. 그리고 양수 E는 앞서 원의 반지름으로 생각하고 충분히 큰 수 N은 앞의 충분한 시간으로 생각하면 됩니다.



이제 lim (1/2)n = 0 을 생각해봅시다. 이것의 정의는

"아무리 작은 양수 E가 주어지더라도 충분히 큰 N이 존재하여


n > N ⇒ | (1/2)n - 0 | < E


가 성립한다"


입니다. 이것이 맞는지 생각해보세요. 이것은 앞서 거북-토끼 이야기와 똑같은 것이며 단지 수식으로 써놓은 것일 뿐입니다.



여기서 an의 값이 L과 일치할 필요는 없습니다. 극한이란 단지 "무한히 가까이 다가간다"는 것을 의미할 뿐입니다. 여기서 "무한히 가까이"라는 말은 "아무리 작은 양수 E가 주어져도 an과 L 사이의 차이가 E보다 작아질 정도로 가까워진다"는 뜻입니다. 이것을 수식으로 썼을 때 "n > N ⇒ | an - E | < E"이 된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논문에 영어작문 주의사항 몇 가지 송홍엽 2008.05.22 7774
공지 젊은 학부생 여러분에게... 송홍엽 2008.11.20 5513
공지 우리학과 대학원생 모두에게 (특히, 박사과정들에게) 하고싶은 말입니다. 송홍엽 2014.01.20 5418
88 basis란.. (and Online-HW2) 송홍엽 2003.10.06 9158
87 [펌]Turbo code에 대한 글 송홍엽 2004.04.13 8491
86 대학원생 생활 가이드 [퍼온글] 송홍엽 2007.10.11 8145
85 [펀글] 추장의 선언 [1] 송홍엽 2008.02.22 6981
84 Dr. Shannon 송홍엽 2003.12.07 6846
83 아날로그 신호와 디지털 신호 송홍엽 2004.08.06 6808
82 [교양상식] 메르센 소수--Mersenne Prime 송홍엽 2004.04.13 6743
81 하다마드 행렬에 대해서 (part 1) [1] 송홍엽 2003.10.06 6668
80 유클리디안 n차원 벡터공간 (and Online-HW1) 송홍엽 2003.10.06 6519
79 글 잘 쓰는 이공계가 성공한다 송홍엽 2008.05.22 6483
78 교재준비작업(1) 송홍엽 2004.10.03 6316
77 수학사 바로잡기 (1) - 오일러의 36명 장교문제와 조선시대 최석정 (수정본 - 일부 오류 수정) [1] file 송홍엽 2008.06.03 6251
76 수학사 바로잡기 (2) 송홍엽 2008.06.03 6181
75 김정한 교수의 '창의적 수학교육' [1] file 송홍엽 2008.06.20 5947
74 [펀글] 전화기를 최초로 발명한 사람은 누구인가 송홍엽 2008.05.23 5937
73 [퍼온글] 에르도쉬 넘버 [1] file 송홍엽 2004.10.23 5846
72 [퍼온글] 애플컴퓨터 로고의 유래(?) 송홍엽 2006.02.09 5805
71 [퍼온글] 우리전공의 학부생이 공부하면 좋을 수학과목 ?? 송홍엽 2003.03.23 5759
70 게임의 확률과 기대값 송홍엽 2004.12.02 5718